해동건설환경
방사광가속기
클레이맥스
슬로시티2
배너
중부내륙힐링여행
충청북도북부출장소
청량리_제천
문춘주세무회계사무소
민선7기 이상천

시론논단

프린트
  작성일 : 2019-09-02 02:30 
  가을의 초입에서 조국 사태를 맞아 기자가 전하고픈 한시(漢詩)

(제천뉴스저널=주은철 기자) 어느덧 여름은 가고 가을의 초입에 들어섰다.


조국(祖國)은 20일이 넘도록 조국(曺國) 사태의 광풍이 몰아치고 있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는 좌파와 진보의 삶에 어울리지 않게 권력과 부를 좇아 살았음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젊은 시절부터 정의와 인권에 대한 이상을 간직하며 학문 및 사회활동을 펼쳐 왔고, 민정수석으로서는 권력기관 개혁에 전념해 왔으나,지금은 자신의 인생을 통째로 반성하며 준엄하게 되돌아보는 상황을 맞이했다"며 지난달 25일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며 깊은 회한을 드러냈다.


기자가 휴가기간 만난 지인들도 조국을 이야기 하고 있었고,지인들과 정을 나누는 술자리에서도 손님들은 조국(祖國)대신 조국(曺國)을 이야기하고 있었다.


한 친구는 조국을 '강남좌파'로 칭하며 그의 삶이 '강남스타일'을 벗어나지 못한 점을 아쉬워 했다.


그러나 그는 강남에서 보기드물게 좌파의 길을 걸어 희소성 가치를 높인 특이한 이력을 갖게 되었다.


그렇지만 부와 명예를 좇기 위해 정도(正道)가 무시되었던 삶이 이제 부메랑이 되어 자신을 옥죄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사태을 맞아 기자는 한편의 시를 전하고자 한다.


이 시를 통해 우리의 삶이 결코 돈과 권력에 예속돼서는 안된다는 울림이 전해지기를 바래본다.


이태백 두보와 함께 당대(唐代)의 시선(詩仙)으로 불렸던 백거이(白居易) 시인이 아내에게 바친 노래다.


                         白居易(백거이)
"아내에게(贈內-증내)"


生爲同室親(생위동실친)
死爲同穴塵(사위동혈진)
他人尙想勉(타인상상면)
而況我與君(이황아여군)


黔婁固窮士(검루고궁사)
妻賢忘其貧(처현망기빈)
沂缺一農夫(기결일농부)
妻敬儼如賓(처경엄여빈)
陶潛不營生(도잠불영생)
翟氏自餐薪(적씨자찬신)


梁鴻不肯仕(양홍불긍사)
孟光甘布裙(맹광감포군)


君雖不讀書(군수불독서)
此事耳亦聞(차사이역문)


至此千載後(지차천재후)
傳是何如人(전시하여인)


살아서는 한 방에서 사랑하고

죽어서는 한 무덤에 묻히리라

다른 사람도 부부의 도를 지키는데

하물며 그대와 나는 더 할 나위 있겠는가


검루는 가난한 선비였으나

현명한 처는 가난을 잊었고


기결은 한낱 농부였으되

처는 그를 귀빈처럼 공경했고


도연명은 생계를 못 꾸렸지만

부인 적씨는 스스로 살림 꾸려나갔네


양흥은 벼슬살이 물리쳤으나 

그의 처 맹광은 베옷에 만족했지


그대 비록 책은 읽지 못했어도

귀로는 들어 알고 있으리라


천년이 지난 오늘에도

그들이 어떠한 사람이었는지를


人生未死間(인생미사간)
不能忘其身(불능망기신)
所須者衣食(소수자의식)
不過飽與溫(불과포여온)


蔬食足充饑(소식족충기)
何必膏梁珍(하필고량진)
繒絮足禦寒(증서족어한)
何必錦繡文(하필금수문)


君家有貽訓(군가유이훈)
淸白遺子孫(청백유자손)


我亦貞苦士(아역정고사)
與君新結婚(여군신결혼)
庶保貧與素(서보빈여소)
偕老同欣欣(해로동흔흔)


사람으로 태어나 살아있는 동안은

육신의 존재를 잊을 수는 없어

먹고 몸을 가리기 위한다지만

배를 채우고 몸 따스함에 지나지 않는다


굶주림은 나물로 때우면 그만이지

어찌 기름진 음식이 필요하며

거친 솜옷으로 추위만 막으면 됐지

어이해 비단 옷에 무늬가 필요하겠는가


그대 집에 내려오는 가르침에도

청렴결백을 자손에게 전하라 하였으리


나 또한 고지식한 선비로서

당신과 혼인한 이상에는

모쪼록 가난과 소박함을 지켜

기쁜 마음으로 백년해로 하리라


이 시에서 백거이가 소개한 여러 인물 가운데 검루를 대표적으로 소개한다.


전한시대(前漢時代)에 지은 '열녀전'(列女傳)이란 책에 노나라 '검루'라는 사람이 나온다.


'검루'(黔婁)는 소위 지사형의 인물로,노나라 임금이 그의 덕망을 흠모하여,재상으로 모시겠다고 하여도 사양하고는 청빈한 삶을 살다 죽었다.


죽고 나서 검루의 친구 중자가 문상을 가서 보았더니 얼마나 가난했던지 시신을 덮은 이불이 작아서 발이 다 보였다.


중자는 검루의 부인에게 말했다.

“홑이불을 비딱하게(대각선으로) 덮어 보시죠.”


그러자 검루의 부인은 정색을 하고 말했다.


“비딱하게 덮어서 넉넉한 것은 차라리 바르게 덮어서 모자라는 것만 못합니다.선생께서는 살았을 때 굽은 것을 싫어하여 이처럼 가난하게 사셨습니다.


​생전에 바르지 않은 짓을 하지 않았거늘 죽어서 바르지 않는 이불을 덮을 수 있겠습니까? 그것은 선생의 뜻이 아닙니다.”


검루 부인의 고고함이 수천년의 역사속에서 살아 꿈틀거린다.


검루 부인이 범속한 여자였다면, 문상 간 남편의 친구 앞에서 남편 푸념이나 늘어놓았으리라.


​그랬다면 남편의 평생의 지조도 다 묻혀버리고 말았으리.


​검루 부인의 한 마디는 천금보다 더 귀한 것이며,검루의 청빈한 삶을 역사속에서 살아 숨쉬게 한다. 


가을의 초입을 맞아 선현들이 어떠한 삶을 살아왔는지 우리의 삶을 되돌아보게 하며,그리고 인간의 역사가 얼마나 깊은 가치가 있는 것인지 울림을 준다.


기자가 말하고 싶은 것은 지금 현시대에서도 이러한 삶을 살아야 한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그러나 이러한 삶을 살 수는 없어도 이러한 정신은 간직되야 한다는 것이다.이러한 정신이 간직된 삶은 소과(小過)는 범할 수 있어도 결코 대과(大過)를 범할 수는 없을 것이다. 

 

끝으로 백거이 선생의 대주(對酒)라는 시 한편를 더 전한다. 이 시는 현대그룹 고 정주영 회장이 아주 사랑하고 아꼈던 시로 유명하다.짧지만 울림과 여운이 있어 가을의 초입에 어울린다.


蝸牛角上爭何事(와우각상쟁하사)

달팽이 뿔 위에서 무엇을 다투는가?


石火光中寄此身(석화광중기차신)

부싯돌 불꽃처럼 찰라의 삶을 살거늘


隨富隨貧且歡樂(수부수빈차환락)

풍족하면 풍족한대로 가난하면 가난한  대로 즐겁게 받아들이며 살자


不開口笑是癡人(불개구소시치인)

(찰나같이 짧은 인생) 미소의 삶을 살지 않으면 그대는 바보천치

중국 강서성(江西省) 구강시(九江市)에 위치한 명산(名山) 여산(廬山)에 세워진 소박한 백거이 초당

제목 없음1514.png

명산 여산

제목 없음1515.png

프린트
  작성일 : 2019-09-02 02:30 

충북대 의대 손현준 교수가 코로나 관련 기고문을 각 언론사에 보내왔다.한국언론이 코로나 관련 어떤 분석기사도 내보내지 않고 오직 받아쓰기 기사만 남발하고 있는 가운…
2021-07-31 02:58:49
지금으로부터 5년 전인 2016년 2월 10일 기자는 국내 10대 증권사 추천 세뱃돈 대신 주고 싶은 주식 이란 기사를 쓰면서 개인투자자들이 주식으로 돈을 벌 수 있을까? 하…
2021-01-22 03:57:02
붉은 것은 감추어져 있다. 붉은 것은 함부로 튀어 나오지 않는다. 우리가 흘렸던 피는 붉은 것이 아니었다 우리는 무엇 때문에 싸웠는가! 우리는 무엇…
2020-12-10 01:56:22
지난 13일 치뤄진 MBC 취재기자 입사시험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문제를 제기한 당사자를 피해자라고 칭해야 하는지, 피해 호소인이라고 칭해야 하는…
2020-09-19 01:53:56
충청북도 자치연수원 이전 지역균형발전 모델삼아야 세명대학교 백민석 교수 국가균형발전이란 지역 간 발전의 기회균등을 촉진하고 지역의 발전역량을 증진함으로…
2020-09-09 07:00:07
오랫동안 글을 쓰지 못했던 때가 있었다. 이 땅의 날씨가 나빴고 나는 그 날씨를 견디지 못했다. 그때도 거리는 있었고 자동차는 지나갔다. 가을…
2020-07-06 02:17:39
기자가 그리워하는 냄새는 무엇일까? 오랫만에 생활칼럼을 써본다, 오랫동안 삶의 칼럼을 쓰지 못했다. 칼럼은 기자의 가장 큰 강점이기도 하지만 작의적이…
2020-03-29 09:13:12
<제천 지성인들께 드리는 글- 영화 기생충 아카데미 수상 기쁨보다 두려웠다.> 아카데미상 수상 무대에서 제3세계의 모국어가 울려퍼진다는 것은 상상할 수도 없는 …
2020-02-11 08:27:24
충북도의회 박성원 의원 충북도의 이상한 예산운용 청풍호, 이름만 들어도 우리에게는 너무도 소중한 자연환경이다. 비록 댐으로 인해 인위적으로 조성된 환경이지…
2019-09-19 17:52:21
(제천뉴스저널=주은철 기자) 어느덧 여름은 가고 가을의 초입에 들어섰다. 조국(祖國)은 20일이 넘도록 조국(曺國) 사태의 광풍이 몰아치고 있다. 조국 법무부장관 …
2019-09-02 02:30:09
제천고등학교(25회)를 졸업하고 고려대학교에 진학한 후 외무고시에 합격해 외교관으로의 삶을 살아온 김창규(61) 대사가 특별 기고문을 보내왔다.그는 외무고시를 합격해 …
2019-08-19 07:15:52
지난 2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대형사고가 발생했다.우리에게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강 이란 노래로 알려진 도나우강에서 한국인을 태운 유람선이 전복돼 23…
2019-06-01 01:01:22
3월 약동하는 봄을 맞아 정치분석 기사를 쓰는 기자의 고뇌와 기자가 보는 21대 총선 판세 칼럼을 편의상 1,2부로 나누어 게재한다 전국에는 약 7천개의 인터넷신문이…
2019-03-03 06:37:37
‘소방차 길터주기‘가 가져온 나비효과- 제천소방서장 김상현(기고문) - ‘나비효과(butterfly effect)’란 나비의 날갯짓처럼 작은 변화가 폭풍우와 같은 커다란 변화…
2019-01-15 10:03:45
강릉 펜션에서 사상 초유의 사고가 발생했다. 화재사고도 아니며,선박의 침몰 사고도 아닌 이해할 수 없는 사고로 10명이나 되는 학생들이 변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한 …
2018-12-19 06:56:53
2018년 5월 제천정치가 요동치고 있다. 기자는 황금연휴에도 쉴 수가 없다 . 급변하는 정치상황을 전달해야 하는 기자는 기사를 작성하기에 앞서 먼저 제천정치 현실…
2018-05-05 10:41:46
지난 3월 2일 6.13 지방선거 제천시장 예비후보 등록 이후 5명의 더불어민주당 제천시장 예비후보들이 후보로 등록 한 바 있다. 예비후보로 등록하면 명함을 배부하고 …
2018-03-26 03:34:17
제천 국민안전체험관의 꽃을 우리는 영원히 기억하리라“ 화마가 건물 전체를 집어 삼키고 고귀한 제천시민 29분의 목숨을 앗아간 지 한 달이 지났건만 그냥 살아 있다…
2018-01-27 07:40:03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 봄은 왔으나 봄은 오지 않았다. 신래불사신(新來不似新) 새해가 왔으나 새해는 오지 않았다. 기자는 시대를 기록하는 자로서 먼 후세대를 위…
2018-01-01 04:11:40
1950년 6월25일 북한은 대한민국을 무력으로 침략했다. 이 침략 전쟁으로 수백만의 인명이 살상됐으며 그 비극적 아픔이 아직도 한반도를 짓누르고 있다. 1950년 한국전…
2017-12-12 06:35:54
누구를 위한 엑스포인가? 엑스포 잔치는 끝났다. 제천한방바이오산업엑스포’ 관람객 110만 돌파, 충북도내 역대 1일 최다 관람객 입장, 흥행 대박 행진 등등 최근 폐막…
2017-10-12 06:57:35
진실한 기사를 쓰기가 점점 힘들어지고 있다. 이를테면 진실한 기사는 필연적으로 누군가의 감춰진 가면을 벗기는 일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기자가 로컬기자로 지…
2017-09-26 03:31:15
“제65회 스승의날을 맞이하여 (용두파출소장 경감 송종길)” 스승의 날, 참 좋은 선생님이란? 5월15일 오늘은 스승의 날’ 이다. 작년 9월쯤 시행된 ‘부정청탁…
2017-05-15 06:49:04
□연말 건강 적신호?2016년도 이제 한달 정도 남았다. 특히 12월은 한 해를 마무리해야 할 시기이다. 대부분의 직장인들에게는 마감으로 인한 과도한 업무가 기다리고 있다…
2016-11-30 13:25:43
현재 충청북도 의회는 행정사무감사, 추가경정예산안, 2017년도 본예산 심의 등으로 1년 중 가장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통상 국가사업이나 도사업은 공모라…
2016-11-24 05:51:51
주말을 맞이하여 신동엽 시인의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 라는 시를 전해올립니다.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 누가 구름 한 송이 없이 맑은 하늘을 보았다 …
2016-09-23 07:03:36
문자 메시지음이 울린다. 스펨광고도 있고 모임 공지도 있고 통신료 납기 안내도 있고 문자 메시지는 다양하다. 그중에 가슴 아픈 문자도 있으니 그것은 다름 아닌 부…
2016-05-08 10:09:46
최근 충청북도 김병우 교육감의 교육권리헌장 제정과 선포 문제로 교육청과 도의회가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진보와 보수의 논리 싸움으로 사건이 전개되는 …
2016-04-29 10:35:34
최근 충청북도 김병우 교육감의 교육권리헌장 제정과 선포 문제로 교육청과 도의회가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진보와 보수의 논리 싸움으로 사건이 전개되…
2016-04-29 09:08:47
4,13총선이 한달도 남지 않았다.투표권은 국민에게 있다. 국민은 보다 많은 정보를 가지고 올바른 후보자를 선택할 권리와 의무가 있다. 그런데 이토록 후보자 결정마저 …
2016-03-17 13:02:25
오늘 성탄절 뜻깊은 날을 맞이하여,본보는 지난 6월24일 보라매병원 판결11주년를 기념하여 인간의 존엄사 문제 제1부를 저널시론으로 게재한 …
2015-12-25 10:53:51
얼마만에 꾸어본 꿈이던가 5년 전인가 10년 전이던가 까마득하다. 한글날을 맞이하여 을미의병창의 120주년 제천의병제를 맞이하여 기자는 꿈을 꾸었다. 그동안 잡…
2015-10-09 07:03:58
U-15 중등 제천 축구대회를 맞이하여 제천을 찾은 선수단과 임원단을 환영하며 대회유치와 준비에 노고가 많은 관계자와 축구를 진정으로 사랑하는 축구팬들을 위해 우리…
2015-07-28 08:19:45
(오늘은 그 유명한 보라매병원 사건 판결이 있은지 11주년이 되는 날이다.11년전 오늘 법원은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킨 보라매병원 의사들에 대해 최선의 치료를 끝까지 다…
2015-06-24 08:10:54
유명 소설가 신경숙의 표절 논란으로 인터넷이 시끄럽다. 이 뉴스를 처음 접하고 언뜻 이런 생각이 들었다. 신경숙 정도로 문장력을 갖추고 작품을 내는 전업 작가라면 글…
2015-06-20 13:26:00
먼저 이렇게 멋진 영화 평론글을 제공해주신 독자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천천히 읽으며 우리 시민들 편안한 주말 보내시길 바란다. 완독하면 가슴한켠에 …
2015-06-07 09:23:50
-말의 몰락 - 말(馬)과 말(言)이 몰락 되었다. 견마지로의 말(馬)은 한번도 그 가치를 인정 받지 못하고 인간의 역사에 이용만 당한채 지금은 경마장에서 마지막 뼛골…
2015-05-31 06:36:16
먼저 우리 제천시민들께 제천뉴스저널의 창간을 告하며 인사 올립니다. 창간을 도와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시고 여러 조언을…
2015-05-16 22:26:37
제천몰
슬로시티
제천시정영상뉴스
진양관광(주) / 한진관광
충청북도의회
약채락
웨이브개관
대림한우
청풍호반케이블카
코렉스뷔페

발행처 : 충북 제천시 대학로15길 12-3 리슈빌 405호 | TEL : 010-3706 0981  | 사업자등록번호 : 276-98-00036
등록일 : 2015년5월6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문성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노푸름 
등록번호 : 충북아00156 | · 발행인 : 노단 / 편집인 : 주은철,원연숙

본 사이트는 이메일주소 무단수집을 거부하며, 개인정보를 저장하지 않습니다.
Copyright⒞제천뉴스저널. All rights reserved. / 777jnj@daum.net   [기자로그인]